sweet ballad by 2am. also nice and slow for listening practice:)

얼마나 얼마나 싫어할지 알면서도 이것 밖에
할게 없다 너의 집 앞에서 할일 없이 너를 기다리는 일

아무리 아무리 나 비참해도 너를 잃을게 보다 잃을게 없어서 같은 곳에서
너의 집 앞에서 기다린다

이미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나를 보려조차 않는 너 에게 아무리 빌어도
용서를 구해도 소용 없는 일이라해도

너의 집앞에 서서 기다린다 나를 본채조차
하지 않아도 마치 정본 사람 처럼 날지나쳐도 미안하다는 내한마디 들어줄때까지

하루에도 수십번씩 전화기를 보고
작은 소리에도 놀라서 너의 문자인지
몇번씩 확인 하곤 했어

처음에는 처음엔 늘 있는 다틈 처럼 돌아올 줄 알았어
이렇게 독 하게 날 떠나기에 너는 너무 착한 여자라서

이미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나를 보려조차 않는 너에게

아무리 빌어도
용서를 구해도

소용 없는 일이라해도

너의 집 앞에 서서 기다린다 나를 본채조차
하지 않아도 마치 정본 사람처럼 날 지나쳐도
미안하다는 내 한마디 들어줄때까지

Advertisements